Loading...
홈 > 정보광장 > Today's TOPIC
 
 
제  목 디스플레이 시장에 부는 '중국' 바람…생산능력·투자액 모두 '싹쓸이'
작성자 한국정보디스플레이학회
등록일 2018-04-16
이메일 kids2@k-ids.or.kr

디스플레이 시장에 부는 '중국' 바람…생산능력·투자액 모두 '싹쓸이'

세계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중국의 입지가 날로 두터워지는 추세다. 2017년 들어 중국의 디스플레이 생산 능력이 한국을 앞서기 시작한 데 이어 올해 중국의 설비투자액 비중도 사상 최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한국이 공격적으로 투자를 늘린 중소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는 애플 아이폰X(텐) 부진 등의 영향으로 투자가 위축됐다. 반면, 중국은 중소형 OLED와 초대형 액정표시장치(LCD)에 동시에 투자를 늘리며 세계 디스플레이 시장 '큰손'으로 떠올랐다.

디스플레이 전문 시장조사업체 DSCC(Display Supply Chain Consultants)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전 세계 디스플레이 장비 투자액은 210억달러(22조4500억원)를 기록할 전망이다.

DSCC는 2018년 LCD 투자액은 16% 늘어나는 반면, OLED 투자액은 30%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장기적으로는 OLED가 LCD를 넘어설 것이 분명하지만, 지난해 한국을 중심으로 과도한 투자가 이뤄져 올해는 OLED 투자가 잠시 주춤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중국은 2018년 디스플레이 장비에 189억달러(20조2000억원)를 투자해 전체 투자액의 88%를 독식할 전망이다. DSCC는 중국 기업이 2017년부터 2022년까지 LCD와 OLED를 포함한 디스플레이 생산 능력이 연평균 17%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분석했다.

2017년만 해도 한국은 전체 장비 투자액의 42%를 차지했으나, 올해는 12%로 급감할 전망이다. DSCC는 한국의 디스플레이 장비 투자액이 2019년부터는 다시 증가하겠지만, 2020년 전체 투자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2% 수준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2020년 중국의 투자액 비중은 59%로 예상했다.

업체별로는 올해부터 2021년까지 중국 BOE가 설비 투자에 가장 공격적으로 나설 전망이다. BOE는 향후 4년간 192억달러(20조5250억원)의 설비 투자를 예고했다. 이어 LG디스플레이는 2021년까지 130억달러(13조9000억원)를 투자할 전망이다.

이하생략

http://it.chosun.com/news/article.html?no=2849999

IT조선, 2018.04.16

 
첨부파일
 
 
 
 
 
Today 13 Total 257770